"박사방 처단" 외친 주홍글씨 운영자, 아청법 위반 영장

'텔레그램 성착취물 유포자 처단하겠다'
자경단 '주홍글씨' 운영자, 조주빈과 비슷
수백여개 성착취물 제작하고 유포했다고
경찰, 해당 운영자 A씨 구속영장 신청해

경찰이 텔레그램 '주홍글씨' 방 운영자인 20대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. 이 방은 텔레그램 성착취물을 공유한 이들을 처단하는 '자경단'을 자처하는 취지로 운영됐지만, 이 운영자의 혐의는 '박사방' 운영자 조주빈(25)과 같은 것으로 확인됐다.

1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은 이날 A(25)씨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(제작 및 배포)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. 검찰은 이를 받아들여 영장을 청구한 것으로 전해졌다.

텔레그램에서 '미희'라는 닉네임을 사용한 A씨는 '박사방'과 마찬가지로 성착취물 경로로 거론되는 대화방인 '완장방' 운영진 중 1명으로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.

A씨는 완장방 운영 외에도 지난 3월7일 개설된 텔레그램 '주홍글씨' 방도 운영한 것으로 전해졌다. 이 방은 성착취물 공유자들에 대한 '자경단'을 자처하면서 “텔레그램 3대 강력범죄(페도·지능·판매)를 강력히 규탄하며 범죄자들의 인권 또한 따지지 않는다”고 자신들을 소개한 바 있다.

실제로 이 방에서는 박사방 등을 이용한 자라면서 수사기관을 통해 규명되지도 않은 상황에서 무분별하게 특정인 신상이 공개돼 논란이 됐다. 이 방에서 퍼진 신상정보에는 가해자 외에 피해자까지 포함돼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.

한편 '페도'는 어린아이를 성적 욕구의 대상으로 하는 도착증을 의미하는 의학 용어 '페도필리아'를 뜻하는 것으로 보인다.

앞서 주홍글씨는 n번방 운영자들 간 알력 다툼 과정에서 서로의 신상정보를 '박제'하기 위해 파생됐다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.

경찰은 “A씨는 최초 조주빈의 공범으로 수사를 진행했으나, 수사 진행 과정에서 조주빈과 별개의 불법 촬영물 공유 텔레그램방의 운영진 중 하나로 활동한 것으로 확인됐다”고 밝혔다.

A씨는 수백여개의 성착취물을 제작 및 유포했고, 조주빈이 제작한 아동 성착취물 등 120여개를 소지한 혐의를 받고 있다.

현재 주홍글씨는 부산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서, '완장방'은 강원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서 각각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. 

"박사방 처단" 외친 주홍글씨 운영자, 아청법 위반 영장